장흥 서울 장흥 서울 ...

오늘까지 지난 4일간의 일정이다.

땅끝마을 강진 옆의 장흥까지 서울에서 하루걸러 하루씩 다녀오는 일정이 되었다.


최근의 많은 인터뷰에서 말했듯이 

이 Low Cost House series 는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하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이 정도면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도대체 원인이 멀까. 

이유는 직영공사를 하다보니 어쩔 수 없이 각 공정이 넘어갈때마다 

현장에서 확인을 해야하는 것이 있을테고

또한 도면이 사전에 모두 완전하게 그려지질 않았으니 불안해서 일 것이고

마지막으론 현장이란 것이 마치 살아있는 생물처럼 수시로 그 상황이 바뀌니

멀리 서울에서 손놓고 있기엔 현장의 긴박감을 놓쳐 자칫 이상한 방향으로 가지 않을까 하는 

근거없는 걱정 때문일 것이다. 


물론 슬램덩크의 안선생님이 강백호의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재미를 놓치고 싶어하지 않았던 것처럼 

나도 그 어떤 현장보다 짧은 공기를 가져서 하루하루 몰라보게 달려져 가는 현장을 보는 재미를 놓치고 싶지 

않은 것도 있을 것이다. 

거기다 처음 시도해보는 컨테이너 하우스이니 더더욱 그럴 것이다. 


이번 장흥현장의 컨테이너 하우스는 말이 컨테이너지 모두 현장 조립이다.

이유는 현장의 진입여건이 좋지가 않아 5톤 이상의 크레인이 들어올 수 없어 

조립된 컨테이너를 가지고 와선 내려놓을 수가 없었기 때문이다. 

(혹시나 나와 똑같은 질문을 할 분들을 위해 자세히 설명하자면

크레인에서부터 컨테이너가 앉혀질 자리까지 거리가 좀 되면 크레인의 팔이 뻗어야 하는데

그런 경우엔 크레인의 팔 길이가 늘어날 수록 지탱할 수 있는 무게가 줄어들어

이 현장의 경우엔 5톤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팔을 뻗어 크레인을 지탱해서 앉힐려면.)

따라서 공장에서 조립해야 하는 것을 현장에서 조립하기로 했다.

머 현장조건이 좋지 않은 곳에선 종종 있는 일이라며 

사장님은 너무 걱정하지 말라며 위로해주셨지만  

어쨌든 사실 나에게도 또 지켜보는 사람들에게도 

덕분에 컨테이너하우스의 조립과정을 지켜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조립과정은 생각보다 더 체계적이었고 흥미로웠으며 빨랐다. 

그래서 세명이서 약 17평쯤 되는 컨테이너 세동을 삼일만에 거의 완성을 하였다. 

거의 모든 자재와 조립과정이 규격화가 되어있어 공장에서 재단해온 자재를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이니

빠르고 정확했다. 물론 작업자분들도 기대보다 더 꼼꼼하게 시공해 주셨다. 


그리고 이런 과정들을 놓치기가 아까워 (혹은 불안해)

결국 장흥을 옆집가듯 매일 왔다갔다 하게 된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 한가지 더 이유가 있다면 

지난주에 마을회관에서 만났던 이집의 부모님들 때문이다. 

마을회관에서 자려는데 밤늦게 복숭아를 들고 찾아오신 부모님은 

역시나 열심히 살아오신 얼굴을 하고 계셨다. 

지난 몇년간 혼자서 집을 새로 지어보려 여기저기 알아보고 노력하셨지만 

참으로 어려웠다던 아버님의 말씀은 특히나 가슴에 와 닿았다.

다쳐서 없어진 손가락이 눈에 먼저 들어올 정도로 녹녹치 않은 삶에서 

일곱가족이 살아갈 집을 스스로의 힘으로 다시 마련하는 것은 정말 쉽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서 새집을 짓는 다는 것에 더더욱 감회가 새로우신 것 같았다. 

그런 두분을 뵙고 나니 이 집에 담겨진 의미와 무게감을 새삼 느낄 수가 있었다.


두 동사이의 마루에서 바라다보이는 하늘이 무척이나 멋졌다.

정말 좋은 집이 만들어 질거라 생각한다.





이제 다음주부터는 이 컨테이너 하우스를 품을 '바깥집' 을 만드는 작업이 시작될 것이다. 

거기서부터 또 눈깜짝할 사이에 완성이다.

한순간도 방심할 새가 없다. 


130720 Y



  1. YEhong 2013.07.21 23:40

    건축주와 이야기하면서 그들의 삶을 듣고 이해하는 모습이 정말 좋아보입니다. 제가 하고 싶은 건축이 바로 저겁니다. 실천하시는 모습 응원합니다!

  2. 박주석 2013.11.20 19:59

    저번에 강연 오셨을때 원유민씨 강의 정말 잘 들었습니다. ㅎㅎ 앞으로도 건강한 건축 기대하겠습니다. 응원할께요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