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이 시점에 독립을 결심하는가...

왜라는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한번에 한자리에서 써 내려가기에는 많은 감정들이 교차하기에 제목에 다시 (1)을 붙였다.
지금 여기서 다 못한 말은 언젠가 채울 수 있으리라 보고서...

...나도 내 건축을 하고 싶다...


#1. 소모되고, 버려지는 나의 그림

작업을 하면서 하나의 최적의 설계안을 만들어내는 것은 어디든 마찬가지 일테지만,
내 생각을 담아 표현하고 그려낸 나의 그림이 너무나 쉽게 평가되고, 별거 아닌 어쩌면 어디서 베꼈겠거니 하고
치부해버리는 그런 상황들 속에서 내 머리는 이미 둔감해질대로 둔감해진줄 알았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그 그림들이 계속 눈에 밟힌다.
한번에 내가 보여줄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주지도 못했고, 그럴 실력을 갖추지 못했을 수도 있지만,
그냥 수많은 그림중의 아무것도 아닌 버려지는 그림으로 남기에는 
가슴이 너무 아프다.


#2. 낯이 화끈거리다

후배의 소개로 고등학교에 무료로 배포되는 잡지에 직업을 소개하는 꼭지에 건축설계에 대한 이야기를 할 기회가 있었다.
간단한 인터뷰전 나의 프로필을 묻는다.
대표할 수 있는 작업이 무어냐?
띵...
(할말 없음)
없는데요...
뭐라도 불러주세요...
얘기할수는 있지만, 그걸 제가 했다고 할 수는 없고요.
결국 프로필에 작업란은 공란으로 처리되었을 거다.
전화를 끊고서, 한숨.
나 지금 여기서 뭐하고 있는거냐...


#3. 자존감

사내 직무만족도 조사에서 설계부서에서 가장 낮은 점수가 나오는 것은, 
설계부서의 직원들의 성향 또는 희망을 대형사무소의 이윤을 내기 위한 조직구조와 상충되기 때문이리라 본다.
나도 별반 차이 없는지라, 
오히려 나는 나의 자존감 회복을 외부에서 찾고자 했다.
내 비록 회사에서는 이렇더라도, 내 작은 힘을 필요로 하는 무엇을 있을거다 하고.
가령... 사회봉사(?) 개념에서 출발한
그 '일'이
시발점이 되어 여기에 이 글을 쓰고 있다. 


#4. 30년중 5년정도면 

한번만이라도 내 작업을 할 수 있다면,,, 하고 머릿속에 맴돌던 아쉬움들.
앞으로 30년간 건축을 할거면,
5년정도 일탈을 해도 별 탈 없지 않을까? ㅎㅎ
나에게 5년이라는 시간의 기회를 주시오,, 와잎~


111120 J







 
  1. Y 2011.11.21 01:40

    5년 정도의 일탈이 아니라 앞으로의 30년을 위한 방향전환이다 ㅎ

    고등학교 얘기는 참 가슴아프다 정말..ㅎ

    어제 나가서 지금 들어왔다.
    졸라 피곤하다
    오늘은 일찍 자고 내일 다시 들어올께.ㅎㅎ

  2. J 2011.11.21 10:13

    한끝차이구만... 일탈과 전환의 차이는...

  3. S 2011.11.30 17:09

    오늘 처음으로 블로그 방문해봤네 친구!!
    일단은 그대의 강건한 결정에 찬사를 보내면서,
    내가 늘상 하는 고민을 남들도 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일단은 안도의 한숨...

    이 블로그가 그대들의 찬란한 처녀작으로 빨리 채워지길 바라오!!!

    이상 J 칭구 S

    아 글고 J 칭구 Y~~ 반갑구랴

  4. Y 2011.12.01 07:53

    ㅎㅎ S 라...
    암튼 첫 외부 댓글인거 축하(?)하고
    언젠가 볼라나..?ㅋ
    앞으로도 꾸준한 관심 부탁하는 바요. oh please~~ 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