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4년전, 사무실 블로그에 처음으로 댓글을 달아준 친구가 있습니다.


그 친구는 그 몇개월 후 사무실에 면접을 보러와서는 중간에 펑펑 울었습니다.

그 후로도  사무실에 있는 동안 몇번이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그 만큼 감정도 풍부하고, 정도 많고, 잘 웃지만 상처도 잘 받는 친구였습니다. 

그래도 끝에는 긍정의 기운이 넘치는 친구였고,

현장에서도 꼼꼼하고 긍정적인 태도로 늘 칭찬받던 친구였습니다.

이렇게 같이 지지고 볶고 한지

약 3년반의 시간이 지났습니다.


그 사이에 개인적으로 힘든일도 겪었고,

그 힘든시간을 잘 견디고 돌아와 주었습니다.

꼼꼼한 성격 덕분에 어떤 일이든 맡은 일은 최선을 다해서 하려고 노력하는 친구였고,

필요하거나 묻고 싶은게 있을때 가장 먼저 찾게 되는, 그런 믿음이 가는 직원이었습니다.

때문에 새로운 경험을 위해 떠나는 이 친구가 어디에 가든 충분히 잘 할거라 생각하고,

어느곳에서든 신뢰를 받을 수 있는 친구라고 믿습니다.

그래서 언젠가는 원하는 본인의 일을 잘 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들어올때 울면서 들어왔던 친구가 그래도 나갈때는 웃으면서 나갈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앞으로도 이렇게 웃을 수 있는 일만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끝으로 우리가 해줄 수 있는 것은

지난 시간동안 수 많은 사건, 사고를 함께 겪어오며 정말로 수고 많았고,

정말로 고맙다는 말을 진심을 담아서 하는 것 뿐인듯 합니다.


고마워 채연아

안녕.

.

.

.

.

아래의 사진은 채연이의 송별회를 겸한 송년회 사진입니다.

준비하느라 모두가 수고했고, 그 중에서도 특히 영상을 제작한 창원이가 수고가 많았습니다.

끝으로 집을 빌려준 Studio One 김완 에게도 스페셜땡쓰를!!


 

수원까지 와서 라면밥으로 허기를 달래는 황망한 일이 벌어진 저녁.... ㅜㅜ


먼가 찝찝한 저녁식사 후에는 사전에 준비한 인터뷰 영상이 깜짝 상영되었습니다.


이를 본 채연이가 마치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우는거 같지만, 사실 웃고 있는 겁니다!

얼마나 웃기면 이런 분위기에서 울 질 못했는지 확인해 보고 싶으시면 아래 영상을 클릭!!


극본 김수희, 촬영 및 편집 안창원의 Farewell movie!!

조금 길지만 정말 웃기니 끝까지 보시길 추천합니다!!


정작 울기시작한 건 이때부터 였죠! 소감이 어떠냐고만 물어도 울음부터 터지는 그런 아이입니다.


Studio One 의 사옥(?) 다락에서의 뒤풀이! 특별히 훔쳐온 아버지 양주까지 내어준 김완에게 다시한번 스페셜땡쓰!!!


그녀의 마지막 퇴근입니다.

가급적 평소와 같은 모습으로, 아무일 없는듯이 보내주려고 노렸했습니다.

하지만 하늘도 슬픈지 비가 주룩주룩! ㅜㅜ


잘가라 채연아! 진짜 안녕!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면도 그네들길 눈오는 날  (0) 2017.02.09
반가운 인사  (0) 2017.01.11
잘가라 채연!  (0) 2016.12.21
Low Cost House 그 아홉번째 집  (0) 2016.12.05
명화 송별회  (0) 2016.10.01
독서시간  (0) 2016.09.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