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소소서원,


따져보니 사무실에 찾아오신지 약 2년이 지났더군요


그 프로젝트의 마지막날, 마침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던 창원이의 마지막날이기도 했습니다


그들의 케미가 참 좋았고, 그 덕분에 프로젝트도 무사히 잘 마무리 되었습니다


조만간 프로젝트에 대한 스토리를 다시 풀어보겠습니다


다시한번 순서대로 인턴 + 건축주 + 근무 마지막날 직원 순서입니다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항 Pos-Art 내부 입면 목업작업  (0) 2018.09.04
볍씨학교! 그 긴 여정의 거의 끝  (0) 2018.08.09
건축주와 마지마날 직원과 인턴  (0) 2018.07.30
오랜만의 목동523  (0) 2018.05.14
180504 PM03:43  (0) 2018.05.05
조소장 생일!  (0) 2018.03.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