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별회 인지 환영회인지 모를 회식이었습니다


그동안 여러면에서 수고하고 고생해준 유미에게 진심으로 고마움과 동시에 미안함을 함께 전합니다


특히나 저에게 많은 걸 깨닿게 해준 친구이고, 


저에게 상처도 많이 받은 친구입니다.


앞으로 그녀에게 더 나은 시간들이 찾아오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고마워 유미!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리.발.광  (0) 2018.10.23
아 유미!유미!  (0) 2018.09.20
For Yumi  (0) 2018.09.17
포항 Pos-Art 내부 입면 목업작업  (0) 2018.09.04
볍씨학교! 그 긴 여정의 거의 끝  (0) 2018.08.09
건축주와 마지마날 직원과 인턴  (0) 2018.07.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