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옥상에서 면접 보면서, 맥주 한캔에 얼굴이 빨개지던 철호가 생각납니다


그 이후 눈부신 발전을 보여주며, 우리 모두에게 사랑 받던 철호가 


(본인의 무지함을 깨달았는지) 불쑥 대학원을 가야겠다며 나섰습니다


 넌 괜찮다며, 넌 지금도 훌륭하다고 맘에 없는 말로 말려도 봤지만,


결국 이렇게 지맘대로 하네요.


어딘지 모르게 푼수끼도 있지만, 결국 순수하고 착한 아이였습니다


여기 있는 동안 여자친구도 새로 생기고, 나이도 몇개 먹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이 늘은건 술 입니다.


맥주 한캔도 못하던게 지금은 중독자 처럼 마셔댑니다.


우리가 그 동안 많이 힘들게 한건가 자책이 됩니다.


철호야


비록 미달이라지만 혹시나 떨어질 수도 있다니,


혹시 떨어지면 장사할 생각말고 다시 와라. 


그 동안 수고 많았고 니가 싸놓고 가는 똥은 내가 열심히 치우마


혹시 전화하면 잘 받고!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YB OB 송년회!!!  (0) 2018.12.22
Merry Christmas!!!  (0) 2018.12.12
이철호 가는 날!  (1) 2018.11.16
청송지역아동센터 완공식  (0) 2018.11.05
난.리.발.광  (0) 2018.10.23
아 유미!유미!  (0) 2018.09.20
  1. Liam kwon 2018.11.22 01:48


    천년만에 들어온 블로그에서 철호 건축사님 가시는 모습을 보네요

    2층집에서 1층집까지 변화무쌍한 건축주 만나서 고생 많으셨습니다

    위에 말따나 저도 너무 괴롭혀 드려 죄송하네요

    공부 시작하신다는데 부럽습니다!

    하고 싶을때 해야죠^^

    어디서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