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쯤이 건축가로서 충분하게 되는걸까. 자신의 작업을 하기에
언제쯤이 되면 아 이정도면 되었다 이제 난 나의 일을 할수 있겠다 라고 느끼거나 혹은 인정받는 시간이 올까.

그런 시간과 때가 있다면 그때까지 참고 열심히 내공을 기르는 것에 정진해서 그 시간에 도달하면 그때부턴
시작할 수 있는것일까

그리고 나서는 그때부터는 그동안 밑바닥부터 야근과 잡무와 지루한 건축인으로서의 삶을 통해 쌓았다고 믿고있는
그 내공을 발산하며 혹은 소진하면서 나의 건축을 할 수 있는것일까.

몇몇의 선배들이 해준 얘기와 곁에서 지켜본 많은 선배들의, 혹은 동료들의 생활을 통해
나는 우리가 그 밑바닥부터에서 시작하는 그 전반부의 시간에 너무나 많은 에너지를 쏟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 시간을 견뎌내면서, 견뎌내기 위해서 가지고있는 에너지와 열정을 다 써버린다
그래서 그렇게 그 고난의 터널을 빠져나왔을때에는 이미 많은것을 잃어버린 경우를 본다
스스로 혼자서 시작하고 헤쳐나갈 배를 띄울 용기와 열정등등을 잃어버리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어디로 어떻게 가야할지 그 방향마저 잃어버리는 경우가 허다했다.

느끼는 것은 건축가는 그 끝이 없는거 같다.
즉 완성되는 시기가 없다는 것이다
어느 영화감독인가( 아닌가 어떤 배우였나?) 인터뷰에서 당신의 최고의 작품이 무엇이냐는 질문의 답으로
바로 다음작품이라고 했던 것처럼
건축가도 마찬가지라 생각한다

그래서 어느 레벨이 되기를 바라며 나의 에너지를 견뎌내는 것에 쓰고있는것은
너무 아깝다는 말이다.

그 에너지를 지금부터 "발전을 위한 에너지를 쉬지않고 만들어내기 위한 노력"에 써야한다.
그것만이 오랫동안 건축가로서 살아남는 방법이다

가지고 있는건 금새 다 써버리게 되있다.

그래서 앞으로 몇년더 경험을 쌓아서 해야지 하며 내 에너지를 쓰기보단
지금부터 어떻게 매일 나에게 신선한 에너지를 줄 무언가를 찾을것인지에 에너지를 써야할것이다.

아 말이 길어지고 맘이 조급해지니 손발이 어그러진다.
이렇게 손발이 어그러지는 자는 꼭 목을 잃고만다.

끝으로 에피소드를 하나소개하며 마무리하고자 한다.
내년쯤 내 삶의 진짜 Boss 가 되실분이 지금 사무실의 우리 Boss 인 Don 을 만나서 함께 식사를 한적이 있다.
그리곤 헤어져서 집에가는 길에 그분은 이렇게 말씀하셨다.
Don 의 눈은 마치 독수리처럼 먼가 이글이글 거리는 거 같은 느낌이라고.
보고 듣고 얘기하는 모든것에 눈을 이글거리면서 집중을 하는 거 같다는.

동감한다.
그는 어떤때는 마치 애처럼 유치하기도 하고 어떤때는 무척 예리하다.
하지만 그는 언제나 모든것에 흥미진진하다.
그를 보면 정말 펄떡거리는 활어같은 느낌이다.
그는 언제나 먼가 재밌는것이나 새로운것을 찾아 다닌다
그게 그가 하는 주요한 일중 하나이다. 건축가로서

그와 비슷한 또래의 한국건축가들에게서 난 이런느낌을 받은적이 별로 없다.

그것이 그가, 그리고 이곳의 건축가들이 오랜시간동안 훌륭한 작품을 하는 이유라고 생각한다.

잘시간이 다가오니 맘이 급해진다.

이 글은 나 자신에게도 하고싶은 말이지만 J 에게도 또한 하고싶은 말이다.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든 기다림을 하고있는 우리에게.  (1) 2011.10.20
건축가의 위상!????  (2) 2011.10.12
JYA blog OPEN!  (0) 2011.10.11
출발의 타이밍  (0) 2011.10.11
SODAE House designed by VMX was introduced through MBC 집드림  (0) 2011.10.09
건축적 목표 : episode 1  (0) 2011.10.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