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하기에 앞서..

자잘한 이야기들을 연재해 보고자 한다.
이는 우리의 지난 몇달간의 치열하고 처절했던 고민과 결정에 대한 이야기이고
앞으로 적어도 1년이상을 이어질 더 치열하고 한편 흥미진진할 이야기들에 대한 글이 될것이다.
그 목적은,
첫번째는 우리의 건축가로서의 인생에서 어쩌면 가장 중요한 한 시기가 될지 모르는 지금 이순간에 대한 기록이 될것이며
두번째는 이 글을 통해 우리가 이루어마지 않을 거라고 확신하는 그 어떤 목표가 다른 건축하는 분들에게도
전달되고 자극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에서이다.

우리는 독립을 준비하고있다. 대학을 졸업한지 5년만이고 우리는 이제 30대 초반이 되었다.
....


이 한 문장을 쓰고나서 한참동안 글을 잇지 못했다.
저 문장 다음엔 반드시 "그럼에도 불구하고" 라는 말로 시작하는 어떤 문장을 써야될거 같은 기분을 느꼈고
그러한 문장이 역시나 생각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독립을 준비하면서 나는 저 객관적 사실에서 비롯된 수많은 걱정섞인 질문을 받아야만 했다.
모두가 머리속에 떠올리 수 있을만한 그런 걱정들이었다.
따라서 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러한 이유로 독립한다 라는 어떤 객관적이고 납득할만한 이유가 있어야만 할것 같았다.
이러한 자기방어적이며 동시에 상대를 납득시킬만한 이유가 없으니
나 스스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라는 조사에서 벗어나기가 쉽지 않았다.
나는 대체 멀 믿고 독립을 하려는지 고민되는 날이 계속되었다.

하지만 저 문장은 절대로 완성되지 않는 문장이란걸 알았다
물론 그런사람이 있을수도 있지만 우리에게, 아니 대다수의 젊은 건축인에게 저 문장은 절대로 완성될 수 없는 문장이다.

따라서 건축가로서 독립하기 위해선 남을 설득시킬 수 있는 어떤 문장이 필요한게 아니라,
나 자신을 확신시킬만한 문장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여기서부터 나는 진정으로 독립을 위한 과정이 시작되었다고 생각한다.
즉, 내가 왜 독립을 하고싶은지부터 찾아야 한다.
이는 다시 말하면 내가 건축가로서 살고싶은 삶이 어떤 삶인지 생각을 해봐야 한다는 것이다.

자 어떤가.
이 질문이 유치하다고 생각될수도 있다.
너무 순진해 보일수도 있다.
하지만 그 시작이, 그 의도부터가 순진하지 않다면 그 길은 끝까지 못가는 길이라고 믿는다.

이 유치하면서 순진한 질문에 대한 나의 이야기는 다음글에 이어서 쓰도록 하겠다.
왜냐하면.... 내일 출근해야 되니까..

111115 Y

  1. J 2011.11.16 08:27

    멋지심! 곧 나도 올릴게~

  2. Y 2013.03.20 09:32

    블로그 잘 봤습니다
    외국 어디에 계신지는 모르겠지만
    잘 준비하셔서 원하시는 곳에서 공부시작하셨으면 좋겠네요
    앞으로도 종종 방문 부탁드립니다

    • 서기쌤 2013.03.20 16:09

      네. 지금 남아공에 있습니다.
      새벽 늦은시간까지 JYA의 history를
      시간가는 줄 모르고 탐독하다 잠이 들었습니다.
      정말 큰 공부가 됩니다. 감사드려요.

  3. 서기쌤 2013.03.20 16:07

    안녕하세요!^^
    Archdaily에서 JYA의 작업을 알게되어서 여기까지 흘러왔습니다.
    얼마전 제 블로그에 archidaily의 기사를 번역해서 올리는 작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마침 Gangjin Children Center(산내들아동센터)를 발견하였고
    기사를 번역하면서 JYA에 대해 호기심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지금 외국에서 석사를 준비하는 학생이구요, JYA의 행보를 보며
    젊은 건축가가 독립하자마자 이렇게까지 할 수 있구나 하며 매우 놀라던 참입니다.
    블로그를 통해서 JYA의 흔적을 탐구할 수 있게 되어서 무척 고무적입니다.
    이점 무척 감사드립니다..^^

    그럼 앞으로 종종 뵙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