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건물 지어보고 싶다'
네덜란드로 유학을 와서 델프트에서의 석사를 마치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이었다.
학부를 졸업하면서 느꼈던 허무함과는 달랐다.
학부를 졸업하면서 내가 가졌던 생각은 '난 정말 진지하게 건축을 공부했을까' 였다.
겉만 번지르르한 그림그리기에 매달렸던건 아니였을까 였다.
그래서 내가 정말 건축을 할수있을지에 대한 깊은 의심이 들었다.

어려운 상황에서 유학을 결정했다.
그리고 석사를 마치고 나서 든 생각이 저거였다.

이젠 스스로가 건축을 훨씬 더 진지하게 보고 있다고 생각했고
이젠 건축을 할 수 있을것 같았다.
건축이란 나 혼자 잘났다고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고,
보기에 그럴싸한 것에 현혹되지 않고 진정으로 퀄리티있는 건축
혹은 공간을 보려는 눈이 생겼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네덜란드에 취직을 해서 일을 시작했다
많은 프로젝트를 했다. 특히나 사무소에서 벌어지는 대부분의 컴피티션을 했던거 같다.
동시에 2개의 컴피티션을 왔다 갔다하면서 하기도 했다.
그럴수밖에 없는게 사무소에 아시아 사람이라곤 나 하나밖에 없다.
근데 이 아시아인은 네덜란드 말을 못한다.
따라서 이 아시아인은 현장에도 갈 수없고, 상세도면을 그릴 수도 없으며,
업체와의 미팅을 맡기기도 애매하다.
클라이언트와 만나는건 더 힘들다.
의사소통을 하는 것과 클라이언트를 만나서 상대방을 '요리'하는 건 전혀 차원이 다른 얘기다.

덕분에 새로 시작하는 프로젝트에는 대부분 참여를 했다.
당선되기도 많이 하고 떨어지기도 많이 했다.
당선되고 나면 이 녀석은 다른 동료에게 넘어간다.

어느순간부터 '아 건물 지어보고 싶다' 가 '아 내 건물 지어보고 싶다' 로 바뀌었다.


111116 Y

오늘은 좀 짧다.
요새 사무소에서 스트레스 이빠이다.
그래서 퇴근하고 집에오면 얼마안되는 자유시간동안 좀 자극적인 먼가를 봐야한다 ㅋㅋ
머리속에 먼가 좀 집에와서 놀았다는 느낌을 주어야지 덜 억울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메일도 2개나 써야되고.
그래서 오늘은 여기서 끝.

  1. 류찌 2017.02.13 18:54

    건축쪽을 생각하다 실내인테리어쪽으로 꿈을바꿔본 사람입니다. 특히 저두 심적으로 이길이 과연 내길이 맞을까는 혼란속에 27살이라는 늦은나이에 시작을 하려고 하는중이죠. 뭔가 심적인부분으 같이 글에 곁들이셔서 보다 공감이 가는 글이네요. 잘 읽겠습니다.

  2. JYA 2017.02.14 13:18

    공감하며 읽고 계시다니 다행이네요
    아직 늦은 나이도 아니시고, 하다보면 또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실 수도 있으실 겁니다
    블로그 읽어주셔서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