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만났습니다. 

짧게는 몇달, 길게는 몇년만에 본 친구도 있구요.

얘들이 서로 사무실에서 일했던 기간이 겹쳤었나 할정도로 기억이 가물가물 했습니다. 

근데 서로는 사회에 나가(?) 연락도하고 만나기도 하고 할정도로 생각보다 친하다고 합니다. 쿄쿄 

 

퇴사 후 대학원에 갔다가 지금은 다른 사무실에서 실세가 되어있는 철호

퇴사 후 그 철호의 부름을 받아 같은 사무실에서 실세의 오른팔이 되어있는 수빈이

퇴사 후 신계에 있는 사무실에서 돈 걱정없이 공사할 수 있는 풍족한 세상을 경험하고 있는 다혜

퇴사 후 친구랑 독립해 저돌적이고 씩씩하게 살아가고 있는 기특한 회종이

퇴사 후 사무실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는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는 지은이

 

다들 각자의 이유로 퇴사해 각자의 길을 잘 가고 있는 모두를 보게 되어 진심으로 뿌듯하고 기특했습니다. 

저희가 더 넉넉하고 잘되서 머라도 하나 도와줄 수 있음 좋을텐데 부족한 친정(?)이어서 미안한 마음입니다. 

그저 앞으로도 각자의 길에서 행운과 행복이 있기를 마음으로 바랄뿐입니다 흐흐. 

 

이 친구들과 얘기하면서 입사 후 여전히 사무실에서 나날이 성장해주고 있는

우리 부소장 종수에게 더더욱 큰 고마움과 감사함도 동시에 느꼈습니다. 

오랜만에 마음은 풍성한 저녁이었습니다. 

 

24년 5월 14일의 저녁. 

 

 

참, 마지막으로 방문의 숨겨둔 목표를 전달한 철호의 결혼도 축하합니다. 

 철호야~놀만큼 놀았으니 앞으론 딴짓 말고 잘 살아라~ㅋㅋㅋㅋ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무비빔밥  (1) 2024.06.11
칼퇴 쿠폰  (0) 2024.05.23
용인흥덕House on '지배종'  (0) 2024.04.22
홍수의 시대  (0) 2024.03.20
3D Printer 모형제작  (0) 2023.07.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