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1일.

 

올해의 첫번째 글로 어떤 내용을 쓸까 하다가 이 소식을 

첫번째로 전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았습니다.

 

사무소를 하시는 분들은 모두들 그러하시겠지만 

저희도

조금 더 우리에게 필요하고,

우리에게 맞춰진 환경에서,

긴 시간 안정적으로 작업할 수 있는 

물리적 공간을 늘 소망해 왔습니다.

 

지금의 그린그린한(정확히는 첨에는 그린그린했던 ;;)

사무실을 만들면서도 그랬지만

늘 목표는 구성원들이 작업하기 좋은 환경을 가능한 능력안에서

만들어보고자 하는 것이었고,

이곳에서 약 3년을 보내면서 불편하고 부족한 부분이 많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좀 더 장기적이고 근본적으로 우리를 위한 공간을 만들고 싶다는 

욕구와 함께 실현 가능한 노력을 해보고자 하였습니다. 

 

우선 살 동네를 정하고, 조건을 정하고, 건물을 알아보기 시작해서

반년이 넘는 시간동안 여러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는 이제 JYA Home 이라 이름 붙일 수 있는 장소를 찾았습니다.

정말로 우리에게 집 다음으로 많은 시간을 보내는(혹은 더 일 수도 있고 ㅠ) 공간,

밖에서 이런저런 일들로 힘들더라도 이 곳으로 돌아오면 좀 더 편안할 수 있는 공간,

그런 집 같은 공간, JYA Home.

 

물론 쉽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가장 서툰 돈 계산을 열심히 해야했고,

대출을 알아보고, 그것을 갚기 위한 계획을 세우면서

앞으로의 우리를 예상해보는 것도 정말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우리가 앞으로 얼마나, 어떻게, 다가올 긴 시간을 잘 버텨낼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은 우리가 과연 지금의 우리보다, 혹은 지금의 다른 이들보다 더 나아지고

있는가 하는 고민도 함께 하게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달리 생각해보면

바로 그러기 위해 지금 이러한 변화가 필요한게 아닌가 합니다.

지금보다 더 나아지기 위해,

우리는 그것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변화들을 찾아내려 그 동안도 고민해 왔고,

좀 더 우리에게 맞는 공간,

좀 더 우리에게 편안한 공간,

좀 더 우리에게 자극을 줄 수 있는 공간을,

좀 더 안정적으로 마련하는 것은

더 나은 우리를 위해 중요한 조건이 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러하기에 비록 부족한게 많지만 

지금 결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의 새 집은 지금 사무실에서 그리 멀진 않지만

지금의 아파트 단지로 둘러싸인 환경보다 좀 더 마을스럽습니다.

동네안쪽에는 여전히 주택들이 많이 남아있고, 동네에 작은 소공원들도 잘 가꾸어져 있습니다.

조금만 걸어 나가면 천변을 따라 잘 만들어진 산책로를 걸을 수도 있고, 자전거를 탈 수도 있습니다.

(사실 저 천을 바라보고 면해있는 땅을 찾고 싶었지만 너무 비싸서 포기했습니다 ㅠ)

새 집에서는 창밖으로 맞은편에 산자락도 볼 수 있고,

1층을 들어서면서는 커피향도 맡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증축될 3층에는 작은 테라스가 있어, 미팅을 하다가, 밥을 먹다가, 생각을 하다가 

혹은 멍때리면서 밖을 내다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조금 더 쾌적한 화장실과, 좀 더 아늑한 작업공간과, 좀 더 개방적인 미팅룸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좀 더 안정적으로

(이렇게 일을 저질러 놓고 이 말이 맞는 말인지는 모르겠습니다 ;;;)

,좀 더 좋은 환경에서,

늘 부족하다고 느끼고,

매번 한계를 느끼고 있기 때문에,

정말 건축을 조금이라도 더 잘하고 싶기 때문에 하는 발버둥입니다. 

 

아직 계획도 다 못했는데, 

다음달이면 이제 공사를 시작해야 합니다.

아마도 올 전반기는 이 집을 공사하느라고

또한 몸과 마음이 더 고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즐거운 여정이라 생각하겠습니다.

 

부디 지금까지 합정동, 하중동 에서 그랬듯이

이 곳에서도 좋은 일들이 더 많기를 바라고,

올 한해 우리를 비롯한 이 글을 보는 모든 분들께도 

건강과 행복이 가득한 2020 년이 되기를 바랍니다.

 

좀 더 자세한 후기는 아마도 올 6월쯤,

공사가 끝나고 이사를 하고 나서 다시한번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끝으로 없는 사무실 살림에도 불구하고 이 모든 과정이 가능하도록

더 많이 애써준 조소장에게 감사!

 

Y

 

 

  1. ㅎㅅ 2020.01.29 22:27

    사옥이라니~~ 6월에 놀러갈게요~~~

    • Y 2020.01.30 21:15

      누구신지 알아야 모시든 말든 하죠 ㅋㅋ

  2. 소소서원 2020.02.24 00:12

    두분 소장님도 반석을 찾으셨군요,

    건축가가 짓는 건축은 또 어떨지 궁금하고, 그만큼 흥미롭습니다.

    모처럼 즐거운 소식 감사합니다. 화이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