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는 갈 날이 있을 거라 생각했지만

그 날이 이렇게 빨리 올 줄 몰랐습니다. 

차근차근 몸을 만들어 도전할 생각이었는데, 

이렇게 갑작스럽게 오르게 될 줄 몰랐습니다.

북한에는 백두산, 우리나라에는 한라산

해발 1,800미터가 넘는 우리나라의 상징 한라산, 

어렸을때부터 교과서에서나 보던 백록담을 품고 있는 한라산,

3대가 덕을 쌓아야만 볼 수 있다는 백록담의 풍경이 있는 한라산,

드디어, 이제 만나러 갑니다~

 

 

아침 6시 비행기...를 타러 공항에 새벽 5시에 도착하기 위해 4시에 기상......실화냐?
해뜨는 걸 비행기 안에서 봤다... 

 

우리가 선택한 코스는 성판악코스! 예약시간 늦으면 안 들여보내줄까봐 택시기사분께 레이싱을 부탁드렸다.ㅜ 택시에서 기력은 다 썼다...
예약시간은 확인도 안하시는 입구의 직원분... 죄송해요 기사선생님! ㅡㅡ::    자 이제 갑니다~
해발 1,000 미터까지는 가뿐하게! 생각보다 쉽구만 후후
슬슬 더워진다잉~ 
첫번째 대피소에서 전날 출발한 선발대 조우! 이것들이 점심을 지들것만 챙겼다... 
여기는 두번째 대피소인 진달래밭 대피소!! 여기까지의 결과는 수연이 지연이 떡상! 성진이 떡떡락! 으이구~
사실 진달래밭대피소 까지는 쉬웠다. 이제 정상이 코앞이라 생각했는데 진짜는 여기서 부터였다으다으다으다으~~~
와씨~ 백록담까지 가는 길이 온통 다 계단이다! 무릎연골이 너무 아프다... 그렇게 바닥만 보고 가다 뒤돌아 보니 오잉? 구름이 있었다! 
저기가 서귀포래나 머래나~
와씨! 계단! 한단한단 오를때마다 욕이 추임새처럼 나왔다~
해발 1,900!!! 다.....왔...나?
다...왔...다!!!! 정상!!! 근데 오니 사람이 겁나 많다.... 우리만 장한 일을 한건 아닌가 보다...ㅋ
정상에 와서 깨달은 건 영혼을 팔더라도 컵라면은 꼭 챙겼어야 한다는 것이다. ㅠㅠ 한입에 만원이라도 주고 사고 싶었다.. 아 차디찬 김밥...
암튼 먹는건 그렇다 치고.... 저기 보이는 저 성스런 백록담!이 보이는가! 연기나는 거 같다 -_ -;;;
캬~~~ 이것을 보는데 거의 30년이 걸렸다! 초등학교(사실 국민학교)때 교과서에서 봤던 바로 그 백록담!!! 먼가 가슴이 벅차다~ ㅋ
백록담 정복자들!!

.

.

.

.

.

한편 그 시간 

다른 한쪽에선 루저들이 제주도에 도착했다. 

정상정복을 포기하고 산책하러 온 후발대 루저들 ㅋㅋ

그저 즐겁다 즐거워~

제주도 도착해서 일단 여유롭게 고기국수부터 자셔주시고~
배채우고나서 슬슬 소화시킬겸 시작한 산책! 여유로워 보인다 이것들아~
크크크크크크크... 한라산뽕
저 아무것도 안한 표정들... 바람 잘 쑀냐? ㅎㅎ

.

.

.

.

 

한편 다시 한라산의 정상 백록담으로 돌아가 보자

먹을 거 잘 "못" 먹고 볼거는 다 봤으니 이제 하산 시작!

참고로 한라산은 금방 어두워져서 2시 이전에는 하산을 시작해야 한다. 

내려갈때는 반대편 코스를 타고 내려오기 시작했는데, 눈에 들어오는 풍경이 장난이 아니다~~완전 외국이여 외국~
크~~ 그나저나 내려가는 계단은 너무나 편안하다 후후후
회종이 멋져~
올라오는 사람도 없어 한적하고, 풍경은 이국적이고~
지은이는 '여미' 모델 포스다~
아 멋져 멋져~

 

솔직히 여기 이후로는 사진 찍을 엄두를 못냈다. ㅜㅜ

가뿐하게 뛰어 내려오던 무릎이 어느 순간부터 아파오기 시작하더니 

발바닥, 무릅, 허벅지, 골반까지 온몸이 다 쑤셔오는 고통,,,

내리막이건 오르막이건 다 힘들었다.

내려오면서 느낀건 '아~ 해발 1,900 미터가 거저는 아니구나~' 라는 거였다. 

마지막엔 이렇게 계단을 뒤로 내려가는 지경에 이르러..... ㅋㅋㅋㅋ ㅜㅜ

암튼 이렇게 해서 죽을 둥 살 둥 하면서 하산에 성공했습니다 ㅠㅠ

도대체 내 다리가 내 명령을 듣지 않는 이런 괘심한 상태.. ㅋ

등산 마치고 솔직히 살이 한 2,3키로는 빠졌을 거 같아 내심 기쁘기도 했는데

끝나고 찾아간 고기집에서 다시 2,3키로는 쪘을 것 같이 먹어 댔습니다. -_ -

마치 무아지경에 빠진 것처럼...

카페나 회집같은 전망을 가진 고깃집!

아무튼 이렇게 해서 

사무소 등산 시작 이후 역사상 가장 먼 원정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올 남은 한해동안 등산을 할 수 있을지 어떨런지.. ㅋㅋ 푸헤헤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구조립과 삼겹살 ?  (0) 2021.12.19
어느새 겨울.  (0) 2021.11.23
21년 10월의 등산 : 한라산  (0) 2021.11.10
추석선물 이벤트 at 롯데 의왕 타임빌라쑤~  (0) 2021.10.15
말복 & 예슬띠 생일  (0) 2021.08.11
210810 AM 09 : 34  (0) 2021.08.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