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두 개의 프로젝트에 대한 견적을 시공사들로부터 받고 있는 중이다.

지난 봄에 세 개의 프로젝트에 대한 견적을 받고, 검토를 하고, 시공사를 결정하던

괴로운 시기를 어렵게 보내고,

몇 달만에 이번엔 두 개가 비슷한 시기에 견적을 기다리고 있다. 

 

전에도 물론 그랬지만, 프로젝트와 시공사를 매치시키는 일이 갈수록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그리고 그 이유는 당연히 공사비가 너무 많이 나와서이다.

물론 그 동안의 과거와 비교해볼때 건축주분들의 예산도 점점 늘어났다.

하지만 공사비는 그것보다 훨씬 더 가파르게 오르고 있고, 이미 많이 올랐다. 

각종 자재비의 상승은 물론, 인건비도 많이 올랐다. 

(이 더위에도 현장에서 일하고 계신 분들을 보면 지금이라도 올라서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견적서의 단가를 보면서는 "왜이렇게 비싸!" 하는 자기모순에 빠진다 ㅠ)

또한 거기다가 소방과 단열, 철거까지 관련 법규들이 강화되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비용상승이 많다.

암튼 그냥 다 올랐다.

물론 여기에는 점점 높아져가는 우리 욕심도 작용했음을 몰래 밝히지 않을 수 없다.

암튼 그러다 보니 우리가 보기에도 좀 과하다 싶을만큼 공사비가 많이 나올때도 있고,

현실의 예산과 견적서에 적힌 숫자 사이에서

깊은 고뇌와 괴로운 결정과 건축주께 민망한 조정을 제안해야하는 일이 생긴다. 

이렇게 점점 공사비가 올라서는 조만간 세상 모든 건축주들이

건물짓는 걸 다 포기하는 건 아닐까, 

그래서 우리도 백수가 되는게 아닐까 하는 염려가 들 정도다.

꽤 적지않은 프로젝트들을 해왔다고 생각함에도 불구하고,

그래서 최대한 규모와 예산을 고려해가며 계획한다고 하는데,

그 둘 사이를 한번에 맞추는 것이 쉽지가 않다.

규모가 크던 작든, 예산이 많든 적든, 모든 프로젝트가 이 과정을 거치고,

갖고 있는 현실과 머리속 이상 사이에서는 늘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건축주분들을 위로하지만,

뒤에서는 이 간극을 극복하는 과정이 건축주 이상으로 괴롭고 또 괴로운 숙제이다. 

 

다른 분들은, 다른 사무소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어쨌든 견적서의 숫자를 건축주의 예산과 맞추는 것까지를 설계의 마무리로 보고 있다.

예산을 고려하지 못해 견적이 안맞아서 공사를 들어갈 수 없는 설계는 

설계가 끝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해왔기 때문이다. 

그러다보니 견적서의 물량부터 단가까지를 다 해부, 해체해 시공사를 괴롭히기도하고,

"아~XX 왜 이렇게 했지~"라며 머리를 쥐어뜯기도 한다. 

하지만 문제는 하나하나 뜯어보면

또 이렇게 하지 않으면 안되는,

이 재료를 쓰지 않으면 안되는,

이 디테일을 쓰지 않으면 안되는,

이 공간을 만들지 않으면 안되는,

그런 피치 못할 이유와 사정들이 모여 도면이 만들어졌음을 깨닫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견적을 조정하는 것이 너무너무 어렵다.

우리가 이리 어려우니 건축주가 어려운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런저런걸 줄이자고 제안할 수도, 은근한 압력을 행사할 수도 없다.

때로는 "처음부터 돌이켜 봐도 이렇게 된 이유가 다 있었죠?" 라고 설명하며

그저 건축주의 결심만 기대할때도 있다. 은근히...

 

지금 견적을 기다리고 있는 두 프로젝트도

설계를 할때부터 예산보다 공사견적이 더 많이 나올거 같다라고 

은근히 말씀을 드렸는데, 얼마나 건축주분들이 맘속에 담아두고 계신지는 모르겠다. 

그래서 미리 맘속으로 맘의 준비를 하고 있지만,

머리속으로 이러저리 생각을 해봐도 공사비를 줄일 마땅한 부분이 생각나진 않는다.

두렵다... 얼마가 나올지... ;;

 

하지만 그렇다고 지금까지 견적이 끝끝내 안맞아서 

공사를 못한 일은 없었다. 흐흐흐

어떻게든 서로 머리를 맞대고, 조정하고, 바꾸고, 맞추다 보면 다 되긴 된다.

그저 건축주가 처음나온 견적서를 받아들고,

빌런으로 바뀌지만 않기를 바랄 뿐이다. ㅠㅠ;;;

 

당부드리는 것은, 그 동안 설계는 같이 해왔다는 것이고, 

견적을 맞추는 것도 함께 해야할 일이라는 것이다.

건축주만 포기하지 않으면, 우리도 포기하지 않는다. 

 

Y

  1. JYA 2021.08.13 19:22 신고

    이번 글은 마지막에 웃음과 감동이 밀려오는군. ;D -J.

  2. 소소서원 2021.08.28 16:43

    건축주가 빌런이 된다 하여도, 영화는 계속 상영되어야죠^^
    빌런도 주인공이 되는 시대, 마지막까지 엔딩을 끝내는,
    빌런…당사자의 역할과 책임을 잘 완수해주기를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