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가 하는게 안쓰럽고 위태로워보이셨는지

스스로 사무소의 고문이라는 마음으로 애정과 격려와 채찍을 아끼지 않으'셨'던 건축주분이었습니다.

 

스스로가 한 영역에서 정점에 서 보셨던 감독님이시고,

이제 건축을 영화를 배워나갔듯이 따라가 보고자 시도하셨던 프로젝트였습니다.

그래서 설계부터 공사가 진행되는 과정 하나하나를 배움이라는 마음으로 너그러이 받아들여주셨고,

많은 아쉬움과 불편함도 배움의 대가라고 생각해 주셨습니다.

 

다만 받은 애정만큼을 돌려드리지 못해 아쉽고, 후회가 되는것이 마무리하면서 든 가장 큰 소회입니다.

그래도 건축을 하는 동안 주셨던 조언과 격려는 무척 마음에 와 닿는 것이었고,

지금은 다 이해하지 못해도 살다보면 그래 그때 그 말씀이 맞네 할 때가 있을 것 같습니다.

누군가로부터 객관적이면서, 애정어린 분석과 진단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그리 자주 있는 것이 아닌데,

그런 의미에서 감사한 시간과 기회였습니다.

 

공사하는 내내 지나다니시던 등산객분들께서

도대체 이게 머하는 건물이냐고 

서로들 토론하고,물어보시고, 상상하셨었는데

아마도 앞으로도 한동안은 그런 궁금증이 더 할 것 같습니다.

 

도대체 공사가 끝났는데도 아무것도 안하고 이게 대체 머하는 건물이냐고... ㅎ

 

어쨌든 이 건축의 주인공은 시작도 참나무였고, 과정도 참나무였고,

그 끝도 참나무여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 참나무가 가장 멋진 내년 여름이 되어야 온전한 풍경이 완성 될 거 같습니다.

 

떨어진 낙엽이 너무 괜찮아서 촬영을 하러 사무실 식구들과 다녀왔지만,

마지막 사진은 참나무가 가장 풍성해지는 내년 여름이 되어야 끝나겠죠.

 

사진이 다 정리가 되는 내년 여름 다시한번 정리해보겠습니다.

 

끝으로 건축주분께 다시한번 죄송스런 마음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기대이상의 씩씩함으로 끝까지 수고해준 지은이에게 고맙습니다.

 

PS, 

지금까지 수십군데의 현장을 감리를 다녔지만 하남현장의 밥집만큼 맛있는 곳이 없었습니다.

메인 음식은 당연하고, 밑반찬들 하나하나까지도 진짜 맛있었습니다. 

그 어떤 화려했던 식당들보다도 편안하고, 맛있었던 식당, 공짜 커피와 물까지! 사장님 감사합니다.

 

안어울리는 모델놀이 중!
사장님이 준비해주신 이날의 특식은 토종닭 잡아 만든 닭도리탕!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긋바이 갓은비!  (0) 2019.12.22
하남 참나무집 쫑파티!  (0) 2019.12.06
하남 참나무집 촬영 시작!  (0) 2019.11.30
결혼식!  (0) 2019.10.26
청첩장 전달식  (0) 2019.10.07
산소까페 청송!  (0) 2019.10.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