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저녁으로 고기도 먹고, 맥주도 먹고 지하철역앞에서

주말 잘 보내라~ 하며 헤어졌습니다.

 

그리곤 술도 깰겸 여기저기서 어슬렁 거리다 가방을 가지러 사무실에

가는 길에 보니 사무실에 불이 켜져 있었습니다.

 

흠... 누가 남아 있나~ 하며 들어갔더니 아까 지하철역 앞에서 헤어진 지은이.

"머야! 너 왜 여깄어?" 했더니

아무래도 하던거 더 하다 가야할거 같아서 그 길로 계단을 다시 올라와서

사무실로 왔답니다.

 

세상사 살다보면 사람이 머 별거 있겠습니다.

그냥 이런거보면 고맙고 기특하고 맘이 짠~하고 다 그런거지... ㅎㅎ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2.29] 수용인원만땅!  (0) 2020.04.05
올해의 생일선물!  (0) 2020.01.25
기특한 녀석  (0) 2020.01.18
마지막은 둘이서!  (0) 2019.12.26
긋바이 갓은비!  (0) 2019.12.22
하남 참나무집 쫑파티!  (0) 2019.12.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