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1호와 2호, 그리고 몇호인지 잘 모르겠는 옛날직원 창원이, 

오랜만에 만났습니다. 

 

1호는 우리나라 1등 사무소에 다니면서, 이제 1번째 아이를 기다리고 있는, 예비엄마로써 

어떤 면에서는 인생의 큰 변곡점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일을 하는 여성으로서,

안타깝지만 우리사회에서는 아이를 갖음으로서 어쩔 수없이 마주해야 하는 선택의 순간들이 있고, 

그 선택들 안에서 고뇌하고 괴로운 시간을 보낼 수 밖에 없음을 간접적으로 알기에,

그녀의 용기와 지금의 고민들이 공감이 갑니다. 

하지만 지금 할 수 있는 건

그저 지금 당장의 건강과 행복한 시간과 좋은 생각들에만 집중하는 것임을 모두가 알고 있기에 

그저 그렇게 저희도 바랄 뿐입니다. 

 

2호는 독립해서 벌써 만 5년의 소장이 되었습니다. 

성공의 상징인 그랜져를 운전하고 온 백소장,

예전에 같이 지방다녀올때 운전할줄 모른다면서 차에 타자마자

도착할때까지 2시간을 옆에서 내리 자던 그 모습은 다 거짓이었다는 걸

몇 년이 지난 오늘에야 깨달았습니다. ;;;;

독립해서 건축을 하고, 사무실을 운영하고, 프로젝트를 여럿 하다보면 

마주할 수 밖에 없는 희노애락을 지금 모두 겪고 있는 백소장, 

그래서 그녀의 힐링을 위해 우리의 "노노노노" 였던 지난 1년을 얘기해줬습니다.

대외비였는데 백소장의 마음에 조금이라도 위안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흐흐흐흐 ㅠㅠㅠ

건축을 한다는 건 다 그런거라고, 

그냥 일상처럼 생각하고, 

너무 감정이입하지 말라고,

무엇보다 너만 힘든게 아니라 다~~~ 그러고 산다는 말을 해주고 싶었습니다. 

어쩌면 이건 저희에게 하는 말이기도 하구요. 

그럼에도 건축이 여전히 재미있다는 그녀의  멋짐에 감탄을 했지멉니까 ㅋㅋ

 

마지막으로 창원이,

처음에 친구들과 IT회사(요즘 가장 핫하다는!)를 차렸다고 찾아왔었는데

그 사이에 직원이 생겨서 지금은 9명이나 되고, 

무려 투자자에게 투자도 받고, 

이제 곧 유니콘기업이 될 날만 남은 것 같습니다. 

건축을 참 잘했고,

건축을 여전히 좋아하지만, 

그건 언젠가 기업을 매각한 후 자산가가되서

내 돈으로 할 거라는,

감히 우리같은 것들은 꿈꾸지 못할 꿈을 현실로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ㅎㅎㅎ

안 씨이오님의 하루빠른 성공을 빌며, 

자산가가 되면 거기서 떨어질 콩꼬물을 기대하며 

저희는 잘 버텨가기로 결심했습니다 흐흐흐흐흐~~~~

 

찾아와준 것 만으로도 고마운 친구들입니다. 

이럴때마다 다짐하는 건 이 친구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친정(?)이 되도록 

분발해야겠다는 겁니다. 

 

다들 미리 해피 2023~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눈~눈~  (0) 2023.01.26
현장답사  (0) 2022.12.01
관심받는게 싫어서....  (0) 2022.11.17
Who is dogs out?  (0) 2022.10.20
소소했던 지난 몇주들.  (2) 2022.09.22

어차피 이렇게 훤~하게 길에서 다 보여서

지나가는 사람마다 쳐다보고 가는데

애써 관심받고 싶지 않다며 불도 안켜고 모형을 만들고 있는 너!

혼자서 외롭다고 화분이랑 얘기하며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는 너!

사무실 입사 이후 가장 환하게 웃고 있는 너! 

혼자 있는게 좋은건지, 모형만드는게 좋은건지, 소장들이랑 멀리 있어서 좋은건지.. ;;; 

 

여기까지는 (스스로만 인정한) 모델명장 지나 얘기였습니다~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장답사  (0) 2022.12.01
함께 (나이들어)가는 그들  (0) 2022.11.23
Who is dogs out?  (0) 2022.10.20
소소했던 지난 몇주들.  (2) 2022.09.22
굿바이~회종~  (0) 2022.07.06

'맘껏 서도 다락에서 굽히지 않아도 되는 자'

'뽀로로 발을 가진 꾸부정한 자' 

서로 누가 누가 더 굴욕인가... 

으이구~못났다 못났어 ㅋㅋ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함께 (나이들어)가는 그들  (0) 2022.11.23
관심받는게 싫어서....  (0) 2022.11.17
소소했던 지난 몇주들.  (2) 2022.09.22
굿바이~회종~  (0) 2022.07.06
슈퍼인턴 지원이~안녕~  (0) 2022.05.11

불과 몇일전까지도 옥상에서 밥을 먹으며

덥다고 그늘에만 옹기종기 모여 앉았었는데, 

어느새 덥다고 에어컨 켜자는 사람을 미친놈처럼 쳐다보는 날씨가 되었습니다. 

이제 조만간 낙엽 떨어지겠죠? 

 

변함없는 진리이고, 좋은 건지 안좋은건지 아직도 모르겠지만, 

어떤 일이든 어찌저찌 견디다 보면 시간은 흘러가고, 어떤 식이든 결론은 난다는 것. 

쌀쌀해진 날씨에 올해를 아~주 살짝 돌아보며 든 생각입니다. 

 

* 아래사진들은 9월의 소소했던 기록들입니다. 

틈틈히 잘 먹었네요 ㅋ

불과 얼마전인데 이때는 더웠죠 더웠어~
좋아하는 소장님들과~  태풍이 지나간 직후인 이때가 어쩌면 올 해 최고의 날씨였던 듯 ㅎ
점심으로 옥상에서 삼겹살...쭙...헤..
해맑은 태헌이 생일까지~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관심받는게 싫어서....  (0) 2022.11.17
Who is dogs out?  (0) 2022.10.20
굿바이~회종~  (0) 2022.07.06
슈퍼인턴 지원이~안녕~  (0) 2022.05.11
3층의 변신  (0) 2022.05.04

회종이를 처음 면접볼때가 생각납니다. 

면접스럽지 않게

지나치게 솔직하고, 

지나치게 말이 많고,

지나치게 횡설수설했던 모습에 같이 면접을 본 다른 직원들은 

긍정보단 우려의 의견이 더 많았습니다. 

하지만 저렇게 저돌적이고 긍정적인 모습이 저는 좋았습니다. 

 

직원들 중에 한동안 회종이처럼 많이 혼(?)나고 싫은 소리 들었던 사람도 없을 겁니다.

처음에는 덤벙대기도 했고, 실수도 많이 했고, 물론 처음이니 모르는 것도 많았고...

소위 얘기하는 말끼도 잘 못알아듣고... 면접볼때 했던 우려가 현실이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회종이처럼 성장이 눈부신 친구도 없을 겁니다. 

잦은 핀잔과 지적에도 회종이는 어쩐 일인지 의기소침해하지 않았습니다.

실망하지도 않고 삐지지도 않았습니다. 

물론 포기하지도 않았습니다.

늘 여전히 긍정적이었고, 솔직했고, 저돌적이었고,

그렇게 4년 3개월을 지내면서 꾸준히 성장해갔습니다.

그리곤 사무실의 누구보다도 빛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어느 상황에서도 늘 자기몫 이상을 해주었고 그렇게 믿음직스러운 동료가 되었습니다.

 

회종이처럼 사랑받은 사람도 없을 겁니다. 

회종이는 따뜻하고 인간적입니다. 

새로운 친구, 인턴 을 가장 살갑게 챙겨주고, 

누구에게든 편하게 다가갑니다. 

자신을 망가뜨리며 모두를 즐겁게 해줄 줄 압니다. 

그래서 모두가 회종이를 사랑하고 좋아했습니다.

 

회종이를 보며 개인적으론 미안함과 뿌듯함을 동시에 느낍니다. 

그는 나에게 사람은 그 안에 무엇을 품고 있느냐, 어떤 본성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얼마든지 변화할 수 있구나 하는 걸 알게해주었고,

그것을 지켜볼 수 있어서 뿌듯했습니다. 

 

그런 회종이가 이제 새로운 출발을 위해 홀로서기를 결심했습니다. 

그는 그의 가장 큰 무기인 견고함과 꾸준함과 사랑스러움으로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그의 길을 갈거라 믿습니다.

회종이와 함께 했던 시간에 감사합니다.

회종아 안녕~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Who is dogs out?  (0) 2022.10.20
소소했던 지난 몇주들.  (2) 2022.09.22
슈퍼인턴 지원이~안녕~  (0) 2022.05.11
3층의 변신  (0) 2022.05.04
올해의 첫번째 옥상파티~  (0) 2022.04.24

지난 가을쯤 부터 시작해 장장 8개월동안의 인턴기간이었습니다. 

휴학하고는 놀지도 않고 머 하러 일을 하는지 모르겠지만, 

언니오빠들 사이에서 씩씩하게  잘 지내주었고, 

무려 그 사이에

직접 혼자서 계획도 해보고,

허가도 접수해보고,

상세도면도 그려보고, 

정말이지 할거 안할거 다 해보고 갑니다. 

근데 이걸 무려 "잘" 했다는거!

 

모두가 아껴마지않던 슈퍼인턴 지원이.

하고싶은 것도 많고 궁금한 것도 많아서

덩달아 진로에 대한 고민도 너무 많았던 지원이.

내가 근래 만나본 젊은이들(?) 중에서 가장 에너지가 넘치던 지원이.

 

언제 졸업할지 모르겠지만 

너의 무사 졸업을 기원하고, 

너의 고민의 끝이 건축설계이기를 바라고, 

그럼으로 다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크크크크크

안녕~ 

 

마지막날 모두에게 나눠준 편지, 다 좋은데 글씨는 좀.....;;;
송별 점심은 옥상에서~
축하(?)의 케이크
조기퇴근~ 안뇽~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소했던 지난 몇주들.  (2) 2022.09.22
굿바이~회종~  (0) 2022.07.06
3층의 변신  (0) 2022.05.04
올해의 첫번째 옥상파티~  (0) 2022.04.24
늦은밤 모형.  (0) 2022.04.18

미팅테이블이 있던 3층에서

딱딱한 의자를 치우고 

푹신한 쇼파를 들였습니다.  

쇼파를 고르면서 "아우~ 3층 좀 더 넓게 지을걸~ㅠㅠ" 이라는 자책을 여러번 했더랬죠 크~~~

 

암튼 이곳이 미팅하는 건축주분들이나 

짬짬히 올라와 쉬는 우리에게 좀 더 푹신하고 아늑한 공간이 되길 바랍니다!

밤에 요러고 있으면 참 좋습니다~ ㅎㅎ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굿바이~회종~  (0) 2022.07.06
슈퍼인턴 지원이~안녕~  (0) 2022.05.11
올해의 첫번째 옥상파티~  (0) 2022.04.24
늦은밤 모형.  (0) 2022.04.18
신입들 그들...  (0) 2022.04.08

햇살이 닿는 곳은 따뜻하고, 

공기는 시원하고,

미세먼지도 괜찮고,

이제 코로나도 끝나가는, 

그런 모두가 기다리던 4월이 왔습니다.

그렇게 우리는 옥상으로 올라가 이 좋은 날을 술과 고기로 함께 즐겼습니다. 

특히나 통돼지 바베큐는 정말 훌륭했죠~

지금부터 올 가을까지 틈날때마다 맘껏 즐겨보겠습니다.

 

그리고 오늘로 마무리하는 성진이.

어머니 잘 돌봐드리고,

이후에도 어디가서든 너의 착한 마음과 성실함이 빛을 발하길 바란다~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슈퍼인턴 지원이~안녕~  (0) 2022.05.11
3층의 변신  (0) 2022.05.04
늦은밤 모형.  (0) 2022.04.18
신입들 그들...  (0) 2022.04.08
Jo 대표님 생일~  (0) 2022.03.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