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딱히 전원주택이라 하긴 머하고,

사실 주택이라 하기도 머하지만,

어쨌든 건축주분은 유명 다큐멘터리감독에서 이곳에서 산을 일구시면서

나름 전원생활을 하고 계시니, 잡지 이름과 아예 관련이 없는건 아닙니다. ㅎ

 

그 동안 했던 프로젝트 중에 

실제 쓰임보다는 땅에서 받은 느낌을 중심에 두고 

계획을 진행했던 몇 안되는 프로젝트이고, 그런 이유로 건축주분과 현실에서 잠시 발을 띄고 

재미있는 얘기만 주로 하면서 설계를 마무리 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도 비워있음으로써, 참나무와 주변의 산과 앞의 길과의 사이에서 제 역할을 하고 있고,

그래서 이 건물이 뿌듯하고, 건축주분께 감사드립니다.

 

어쩌면 저희도 듣지 못했던 건축주분의 인터뷰도 볼 수 있어

오랜만에 반갑게 보았습니다.

조만간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날이 부쩍 추워진 날 

하남 참나무집 프로젝트의 쫑파티(?)가 있었습니다.

늘 가던 현장앞 식당에는

너무 정겨운 연탄난로덕분에 따뜻해서 좋았고,

조촐한 것 같지만 어느 하나 대충만들지 않은 음식들로 풍성해서 좋았고,  

특식인 맛있는 김치밥과 사장님의 특별서비스 오리고기가 있어 좋았고,

여기올때만 마시는 낮술도 좋았고,

건축주와 지은이와 나, 과하지도 부족하지도 않은 이 자리의 사람들이 좋았습니다.

 

지금까지 프로젝트를 해오면서 손에 꼽을만큼 깔끔하게 프로젝트를 끊어주셔서,

건축주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우리가 해야하는 일, 부족한 것들, 이곳에 분명 또 올 일들이 있겠지만

건축주분이 이렇게 한번 정리를 해주시니, 먼가가 후련한 느낌이고,

다음에 올때는 더 가벼운 마음으로 올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많은 걸 배우고, 많은 걸 느끼고, 많은 걸 깨달은 프로젝트였습니다.

무엇보다 끝나고 나서보니 참나무집의 공간이 너무 좋습니다.

할수만 있다면 머라도 하고 싶은 공간이고, 아늑하며 개방적입니다.

저한테는 그렇습니다.

건축주분께도 두고보면 볼수록 그런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올 겨울 집이 별탈없이 무사히 지내길 바라며,

눈에 덮이는 날 다시 찾아가겠습니다.

 

PS 이제 편하게 찾아오라는 건축주분의 말씀이 늘 감사합니다.

진심으로 같이 남한산성에 올랐다 내려오며 이 식당

(추천하고 싶은데 그러고보니 식당 이름도 모릅니다..)에서 

낮술 한잔하러 조만간 또 가고 싶습니다. 

현실은 언제가 가능할지 모르겠지만요...ㅠ 맘은 그렇습니다. ㅎㅎ

 

'JYA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지막은 둘이서!  (0) 2019.12.26
긋바이 갓은비!  (0) 2019.12.22
하남 참나무집 쫑파티!  (0) 2019.12.06
하남 참나무집 촬영 시작!  (0) 2019.11.30
결혼식!  (0) 2019.10.26
청첩장 전달식  (0) 2019.10.07

+ Recent posts